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y Wonderful Life2008.08.13 14:39
우연히 인터넷에서 정일우 신부님이란 분에 대한 글을 읽게 되었습니다. 읽다 보니 제가 아는 분과 캐릭터는 많이 다르지만 비슷한 분이시더군요.그 글이 동기가 되어제 블로그에 제가 아는 비슷한 삶을 사시는 분을 간단히 소개해 볼까 합니다.

제가 소개해 드릴 분은 박문수 신부님입니다. 제가 대학을 다니던 20여년전 (이런... 나이가 노출되는군요!) 귀화하신 신부님인데, 대학시절의 은사십니다. 당시 시대상황을 생각하면 (요즘도 당시와 많이 비슷해지기는 합니다^^) 전경과 백골단이 학교내로 진입해서 학생들을 연행해가고, 매일 화염병과 최루탄이 끊일 날이 없던 시절인데, 왜 이런나라에 귀화를 하려고 하는지 정말 이해가 되지 않았죠.

신부님의 전공은 도시 사회학인데 이론적인 내용을 가르치시기도 했지만 저희들을재개발이 한창이던 도화동 등으로 직접 나가서 실상을 느끼고 함께 공감하도록 지도해 주셨죠. 짧은 기간이지만 이 때의 경험은 철거민들과 이야기하고 함께 밥을 먹고 하면서추상과 관념에서 존재하던 사람들을 진짜 사람으로 느낄 수 있던 제 삶에 있어서는 큰 계기가 되었습니다.비록 그 만남의 최종적 결과는 표면적으로는 학점을 위한 페이퍼였는지는 몰라도 그때 제가 냈던 페이퍼의 제목인 "빈민은 개념으로 존재하는가?"라는 물음은 제 가슴에 계속 남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물음에 대한 답을 위해 많은 시간을 가슴아파 했어야 했습니다.


이후에도 박문수 신부님의 강의를 몇과목 들었습니다.전공 필수과목이던 사회통계학도 가르치셨습니다. 수강하면서 제 스타일이 튀는 스타일이 아니라 저에 대해 별 관심이 없으신줄 알았는데, 훗날 신부님께서 사회통계학 과목의 중간고사 성적이 좋지 않은 학생들을 모아서 저와함께 공부하라고 추천 하셨다는 이야기를 듣고 놀랐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더 훗날, 대학원생들에게도 통계적 처리와 특히 SPSS(Statistical Package for the Social Science라는 통계 프로그램)를 이용한 분석은 저에게 자문을 구하라 하셨다는 이야기를 듣고더욱 놀랐죠. 겉보기에 별로 관심 있는 듯 보이지는 않았지만 학생들 하나하나를 세밀히 관찰하고 계셨나 봅니다.

이상하게도 저희는 박문수 신부님을 박문수 교수님으로 부르기 보다는 박문수 신부님으로 부르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여학생들은 로만 칼러를 입으신 핸섬한 신부님을 많이 흠모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저는 신부님께서 주관하시는 미사에도 (순전히 미사에 대한 체험 차원에서)참여 했었구요. 그때 성당에서 느껴지던아우라는 교실에서 보던 것과는 또 다르더군요. 신부님은 역시 신부님이 맞구나 하는 느낌이랄까요?

그때만해도 대학교수들 중에도 처세 보다는 양심쪽에 더 무게를 두는 분들이 많아서 무엇인가이슈가 생기면 "시국선언문" 같은 것이 많이 발표 되었는데, 그런 시국선언을 하는 교수님들의 명단에는 박문수 신부님의 성함은늘 있었습니다. 그리고학문적으로는 물론, 사회적으로도 실천을 하셨구요.

그 실천의 중심에는 늘 도시 빈민이 있었습니다. 신부님이 제일 잘 아시고 늘 공부하시고 관심을 두셨던 분야니까요. 지금은 교직에서 은퇴하시고 독립문에서 "독립문 평화의 집"을 이끌고 계십니다.졸업 이후에는 행사 등에서 뵐 일은 있었지만 개인적으로 만날 기회는 없더군요.

오늘 우연히 또다른 한국으로 귀화한 푸른눈의 신부님 이야기를 읽다보니 평화의 집에 매달 몇푼 보내드린다고사회에 대한 책임을 벗어버린양 행동해 왔던 것은 아닌가 하는 마음에 가슴 한켠이 쓰려오는 군요.

신부님의 예전 성함은 Francis X. Buchmeier, Jr. 인데 이때 Buchmeier의 Buch는 책이란 뜻이고, meier는 지킨다는 뜻이기에 한국명을 文守로 지으셨습니다. 성씨인 박은 Buch와 음이 비슷한데서 따왔구요. 이후 신부님은 이름처럼 학문을 지키는 삶을 사셨습니다. 이때 지킨다는 의미는 단순히 공부를 열심히 한다는 뜻 보다는 학문을 통해 배운 가치를 지키기위해 실천한다는 넓고 깊은 뜻이 포함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공자님 말씀대로 배우고 때때로 익혀야 하는데 (學而時習之) 저는 언제나 신부님 처럼 배운 것을 늘 실천하는 단계가 될지...

MF[ME]

'My Wonderful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의 마음으로 바라본 시우의 물감놀이  (1) 2008.09.25
휴가중~!  (0) 2008.08.30
박문수 신부님...  (3) 2008.08.13
지금, 채석포에서~!  (1) 2008.07.29
전쟁의 기술  (1) 2008.07.09
교보문고 배신 때리다~!  (1) 2008.07.01
Posted by 만술[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늦달 08.08.15 04:04 수정 | 삭제 | 답글 신고
    우리나라에도 제가 모르는 푸른 눈의 이방인 성자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성자는 다른 것이 아니라 이분들처럼 사는 것이 성자라는 생각입니다.
    나 보다 낮은 곳에서 살아가는 모든 이를 사랑하는 그 삶이 성자의 삶인 것처럼요.

    또 다른 거룩한 분의 삶을 알게 되었습니다. 알려주신 홈페이지에 찾아가서 저도 좀 더 알아야 겠습니다.



    └ 만술[ME] 08.08.15 23:15 수정 | 삭제
    오히려 제가 좋은 분을 소개받았죠^^.





    코스마 08.08.15 06:37 수정 | 삭제 | 답글 신고
    훌륭하신 스승,멘토를 두셨군요. 신부님에게 배운것을 실천하시는 수제자가 되시길~^^
    이미 되셨습니까~ㅎㅎ



    └ 만술[ME] 08.08.15 23:16 수정 | 삭제
    아직 실천은 멀었습니다...^^





    Tori 08.10.20 21:35 삭제 | 답글 신고
    놀랐습니다...저는 교수 신부님보다는 빈민사목하시는 신부님으로 먼저 알았는데요..사실..제가 다니던 성당에 학생미사집전을 하셨습니다..저는 고등학교를 갓졸업하고 제 성소를 찾고자 성당에 다시 다니기 시작했었을때고요...분명 노란머리에 파란눈인 외국인이었는데 한국인 만큼이나 한국어를 잘하시고 미사끝나고 나면 항상 얼굴이 빨개지시는 이유가 궁금했고..미사후에 급하게 다른곳으로 이동하는 신부님이 어디가실까 궁금해서 무작정 같이 가겠다고...따라나선곳이 당시 지도하고 계셨던 장애인공동체 사랑의 고리였지요...
    예수회 출신이고 서강대교수신부님이시라는것은 그 공동체의 책임자자매님을 통해서 알고는 있었지만...워낙 교수라는 권위적인 모습은 전혀 볼수없었기때문에...
    그리고 항상 가난하게 사시는 모습...그리고 당신이 있는곳에 철처하게 속해서 같이 더불어 살려노력하시는게 맘이 시릴정도로 존경스러웠습니다...

    얼굴빨개지는것은...미사집전중에 드시는 미사주때문인데...얼굴이 다른 신부님보다 더 빨갛게 보이는것 뿐이라고 하시면서 그게 왜 궁금했냐고 하시며 웃으셨던 기억이...
    98년에 이사오면서 못뵈었는데...벌써 10년이란 세월이 흘렀습니다...



    └ 만술[ME] 08.10.21 08:53 수정 | 삭제
    정말 존경스러운 분입니다. 저도 꽤 오랜 세월 뵙지 못했네요.
    이렇게 다른 경로로 훌륭한 분을 함께 할고 지내는 분을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2008.12.24 07: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케빈짱

    글 감사합니다.
    공유하고자 퍼갑니다.
    혹 불편하시면 말씀해 주세요.
    바로 내리겠습니다.

    2017.11.11 1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