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컷 갤러리2007.01.24 08:54



2006.6월시청앞 광장의 어린 붉은 악마들

붉은 물결만큼이나 뜨거웠던 지난 월드컵의 추억. 이제는 문화가 된 길거리 응원. 그곳에서 "나라사랑"이란 것이 하나의 트렌드가 되어 버리는 것 같은, 그래서 그 지배논리가 다른 것을 압도할 수 있다는,그 야릇한 감성, 감성으로서의 애국심, 극단의 개인주의화된 애국심을 느끼는 것은 단지 좀 낡아 버린세대의 새옷 입은 정도의 어색함 또는 불편함 때문일까?저 맑고 아름다운 어린이들의 모습에서 그런 것을 읽는 다는 것은 지나친 비약일까?

결국 나도 그곳에서 차가운 렌즈만 들이대지는 못하지 않았던가!

NikonF80S / Nikon AF80-200mmF2.8D /코닥 E100VS /니콘 수퍼쿨스캔 5000ED AD변환
스팟측광 / F2.8 / 1/450초

MF[ME]

*장소, 상황의 특성상 모델들의 초상권 사전동의를 구하지 못한 사진입니다. 문제시 삭제할 예정입니다.
신고

'B컷 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베리아 횡단 철도  (3) 2007.12.21
오사카성  (1) 2007.04.02
월드컵의 추억  (1) 2007.01.24
지난 여름의 추억  (1) 2007.01.16
서흥 구절초  (0) 2006.12.27
줄타기 3부작  (1) 2006.10.26
Posted by 만술[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이커피 07.01.24 14:22 삭제 | 답글 신고
    저는 개인적으로 이 당시 사람들이 느꼈던 감정이 정말 애국심이라고 부를 만한 것이었나에 대해선 상당히 회의적입니다.
    한국 사람들은 한국을 좋아한 것일까요, 축구를 좋아한 것일까요, 아니면 한국 대표팀을 좋아한 것일까요, 그도 아니면 한국 대표팀이 외국을 상대로 거두는 '승리' 를 좋아한 것일까요.



    └ 만술[ME] 07.01.24 15:39 수정 | 삭제
    가장 가까운 것은 한국 대표팀이 외국을 상대로 거두는 승리, 그리고 남들이 하는데 끼지 못하면 뒤쳐지는 듯해서 불안한 마음, 뭐 그런 것이 중요했던 것 같습니다.



    └ 자랑쟁이 07.01.25 10:03 삭제 신고
    전 개인적으론... (엇... 마이커피님과 서두가 똑같다.. -_-)
    마이커피님께서 말씀하신 문제제기의 관점에서 보자면...
    정말 월드컵은 사회적 문제를 대변했던 사건(?)이 아닌가 싶습니다.

    과연 그 많은 사람들이 왜 그렇게 열광했을까...
    사실 그건 '광기'라는 단어 외에는 설명할 단어가 없지요.

    아마 여러가지 복합적인 이유가 있었지만, 단순히 '무엇 하나' 때문에..
    그런 '광기'를 보였다고 말하기는 쉽지 않은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개인적으론 결과에 있어서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문제인데요...

    한국이라는 곳이 개인적 욕구의 분출에 대해 죄시하고, 참아내는것을
    미덕으로 삼는 철학적 기반(유교)을 가지고 있는 나라이다 보니..
    민족적 성향(음주가무를 즐기는..)과 상당한 충돌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군부체제에서 약간은 군대적인 암묵의 도덕을 앞세운
    압력이 있었던것도 사실이죠.

    그만큼 한국 사람들의 분출하고자 했던 무엇인가가 많이 쌓여
    있었다는 것인데, 한국은 그 분출하는 방법이 (과격하게 말하자면)
    남성을 중심으로 한 음성적 음주 문화밖에 없었다... 라고
    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그나마 월드컵을 계기로 그 분출 방법이
    양성적으로 변한것으로 생각됩니다.

    이것은 분출하고자 하는 욕구 해소에 대한 방안을
    정부가 개입 가능하게 되었다는 것인데요.
    그중 하나가 청개천, 시청앞 광장,
    앞으로 진행될 광화문 공원조성이 아닌가 싶습니다.

    여튼.. 월드컵에서 우리가 보여준 '광기'는 부정적인 면도 있었지만,
    부정적이라고 하기엔, 그 규모에 비해 일어난 사건이 많지 않았고..
    또한 우리가 우리의 문화에 대해 다시 돌아보고, 정비할 수 있는
    새로운 사건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생각해도.. 그땐 참 재미있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전혀 대화도 없던 우리 가족이 모두 모여,
    같이 응원을 하고.. 골이 들어갈때 흥분을 못이겨 소리치면서
    가만히 듣다 보면 옆집에서도 소리치고 있고...
    물론 이런 분위기를 싫어하는 분들께는 죄송했지만 말이죠..

    2009.01.06 0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