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이야기2015.06.12 10:54

어릴 적부터 보고 들었던 두 명의 예술가가 요 며칠 사이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Sir Christopher Frank Carandini Lee (27 May 1922 – 11 June 2015)





크리스토퍼 리는 어릴 적 드라큘라 영화로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옛 영화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이라면 <반지의 제왕>의 사루만으로 알려졌을 테지만 말이죠. 비록 따로 촬영해서 편집해야 했지만, <호빗>에도 나와서 정말 감동적인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습니다. 그 속 깊은 저음은 90이 넘어도 여전하다는 것이 참 대단합니다. 원래는 간달프 역할을 원했다고 하는데 (워낙 리 옹은 <반지> 매니아이기도 해서 영화에 많은 영감을 주었습니다) 간달프가 매그니토도 될 수 있으니 드라큘라가 간달프가 될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리 옹에게는 사루만이 훨씬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원작을 잘 아는 저야 사루만의 정체를 알고 있었지만, 원작을 모르는 사람들에게도 크리스토퍼 리가 사루만을 연기하는 순간 이미 사루만의 정체에 대한 스포일러가 아니었을까 생각됩니다. <스타워즈>에서도 등장 자체가 스포일러였고요.^^


좀 창피한 일이지만, <슈퍼맨>이 처음 개봉하던 시절 슈퍼맨 역할이 크리스토퍼 리브라고 해서 그 드라큘라 하던 아저씨가 슈퍼맨 역을 맡은 줄 알고 경악했었습니다. 물론 진짜로 경악했던 일을 이분이 메탈 음악을 하신다는 것을 알고 나서지만요. 그런데 메탈과 잘 어울리는 분위기이기는 합니다.    




James Last (17 April 1929 – 9 June 2015)





요즘은 어느 정도 연세 있는 분들만 사용하는 용어겠지만, 예전에는 <경음악>이라는 장르가 있었습니다. 클래식은 아니면서 노래가 들어가지 않은 연주 음악을 부르던 이름이었죠. 가요 음반에도 <건전가요>나 <경음악>이 들어가곤 했습니다. 저야 지금 대통령의 아버지가 대통령 하던 시절 이전은 겪지 못해서 그 이전에도 음반에 <건전가요>를 넣곤 했는지는 모르지만 <건전가요> 없이는 음반을 낼 수 없게 강제한 것은 아버지 대통령 시절입니다. 그분은 무려 건전가요를 작곡도 하셨는데 흥얼거린 멜로디를 채보해서 만들어진 것인지 아니면 자서전 대필처럼 대필 작곡이라는 <창조적> 작곡법을 활용한 건지 알 수는 없습니다.


이렇게 특별히 건전한 가요를 따로 분류한 것을 보면, 그분에게 하찮은 국민이 사랑과 이별을 노래하는 것은 사치이고 불건전한 것이었던 것 같습니다. 국민은 민족중흥의 역사적 사명감을 가지고 경제발전에 이바지해야지 사랑과 이별을 노래할 시간이 없는 것이죠. 그러고 보면 그분 따님이 결혼 안 하고 사는 것을 보면 아마 이런 아버지의 유지를 받드는 것이 아닐까 생각되기도 합니다. 


아무튼, 당시 <경음악>은 제법 인기가 있는 장르여서 집마다 제임스 라스트 또는 폴 모리아 같은 이들의 음반이 한두 장은 있었습니다. 저는 제임스 라스트를 폴 모리아에 비해 좋아했는데, 집에 음반도 더 있었고, 경음악이지만 뭔가 덜 가벼운 느낌도 들었으며(독일 출신이라서?), 라스트라는 이름이 어딘지 더 마음에 들었기 때문입니다. 국민학생에게 라스트라는 영어가 더 친숙하고 (<반지의 제왕>을 읽은 뒤라면 <모리아>에 더 끌렸을지도 모르죠) 뭔가 끝장을 낸다는 느낌이 들잖아요.^^


어릴 적부터 조숙하고 뭔가 <선민의식>에 절어 있던 저로서는 짧은 기간이지만 제임스 라스트의 음악을 들으며, <수준 있는 음악>을 듣는다는 자기만족을 하고 지냈었습니다. 이후 클래식 음악을 듣게 된 계기는 다른 글에 상세히 나와 있고요. 


어제 오랜만에 그의 음악 몇 곡을 들으면서 엄청나게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도 그의 음악에는 좋아하고 즐거워할 수 있는 뭔가가 여전히 남아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MF[M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만술[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베리알

    처음에는 무슨 오보인가 싶은 사망 소식이었습니다.
    아니, 그렇게 정정하게 작품 출연하던 분이 갑자기 왜!?...라고 하고 보니, 연세가 후덜덜...
    그런 활발한 활동 덕분에 나이를 깜빡하고 있었으니 참... 생각할수록 대단한 분인 것 같습니다.

    한때 경xx도 유행이었던 것 같습니다. 경음악, 경양식 등등...
    예전에는 그런 경xx만 즐겨도 좋았었는데... ^^

    2015.06.15 12: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크리스토퍼 리의 나이를 실감하게 된 게 <호빗> 부가 영상을 보면서였습니다. 거동조차 힘든 것 같더라구요. <반지의 제왕> 때만해도 정정했는데, 생각해보면 그 이후 흐른 세월도 제법 되니까요.

      전 <경양식>하면 돈까스, <함박>스테이크, 생선까스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정식>과 <함박>스테이크에 계란 후라이 올려주는 것이 생각납니다. 그 시절에는 무려 밥과 빵 중에서 선택을 할 수도 있었고, 잘 나오는 집은 스프도 크림과 아채 중에 선택이 가능했죠.^^

      2015.06.15 13:26 신고 [ ADDR : EDIT/ DEL ]


티스토리 툴바